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8-05-03 17:20
'아카시아 튀김'을 먹는다면 리틀 포레스트처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36  

'아카시아 튀김'을 먹는다면 리틀 포레스트처럼

[모이 영상] 김태리가 아삭아삭 씹어 먹었는데... 현실은?
18.05.03 16:09l최종 업데이트 18.05.03 16:09l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나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이런 물음표를 던져주는 영화였습니다. 시험, 연애, 직장, 숨 돌릴 틈 없는 도시의 삶에서 벗어나 고향으로 돌아온 주인공이 친구들과 함께 오손도손 살아가는 일상을 보면서 삶의 방식에 대해 고민해보게 되는 영화였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사계절의 아름다운 풍광도 좋았지만, 주인공 혜원이 제철 식재료로 요리를 하고 맛있게 먹는 장면들도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영화에 나온 음식들을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는데 마침 기회가 생겼습니다.



영화에 나왔던 아카시아 튀김을 도전해보기로 했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먼저 산에서 가져온 아카시아를 살짝 먼지만 씻어서 물기를 제거한 후 튀김가루를 묻혀 기름에 촤르르, 튀기면 됩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영화에서는 바삭하게 튀겨진 아카시아를 혜원 역을 맡은 배우 김태리가 아삭아삭 씹어 먹었는데, 현실은 기름 먹은 아카시아 꽃잎이 딱! 모양은 영화와 달라도 먹어보면 맛있겠지 싶어서 한 입 베어 물었더니, 추석 명절의 기름진 전이 소환되는 것만 같았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왜 영화와 현실은 다른 걸까?', '기름의 온도가 너무 낮았나?', '내가 김태리가 아니기 때문인가?' 여러 질문이 꼬리를 물었습니다.

뭐가 문제였을까, 역추적해보니 튀김가루가 아니라 부침가루를 썼기 때문이었습니다. 아카시아 '튀김'이 아니라 아카시아 '전'이 된 것이었습니다.

비록 영화에서처럼 아카시아 튀김을 맛 볼 순 없었지만, 백만 년 만에 아카시아 향을 맡아볼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덕분에 잠깐이었지만 향긋한 하루였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