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7-03-04 09:24
어머니 - - - 박 경 리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362  


 

  어머니


  어머니 생전에 불효막심했던 나는

  사별 후 삼십 여 년

  꿈속에서 어머니를 찾아 혜매였다


  고향 옛집을 찾아가기도 하고

  서울 살았을 때의 동네를 찾아가기도 하고

  피나 가서 하룻밤을 묵었던

  관악산 절간을 찾아가기도 하고

  어떤 때를 전혀 알지 못할 곳을

  애타게 찾아 헤매기도 했다


  언제나 그 꿈길을

  황량하고 삭막하고 아득했다

  그러나 한 번도 어머니를 만남 적이 있다


  꿈에서 깨면

  아아 어머니는 돌아가셨지

  그 사실이 얼마나 절실한지

  마치 생살이 찢겨 나가는 듯했다.


  불효막심했던 나의 회한

  불효막심의 형벙로서

  이렇게 나를 놓아주지 않고

  꿈을 꾸게 하나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