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9-10-13 16:18
로또 당첨된 형제의 ‘비극’…빚 독촉에 형이 동생 살해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6  
 
로또 당첨된 형제의 ‘비극’…빚 독촉에 형이 동생 살해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전북 전주의 한 전통시장에서 발생한 잔혹한 살인사건의 전모가 경찰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빚 독촉을 받아 온 형이 동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건의 이면에는 안타까운 뒷이야기가 있었다. 

13일 전주 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4시 9분께 완산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A(58)씨는 동생(49)의 목과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A씨는 동생을 살해한 경위를 비교적 자세히 털어놨다.

우애 깊던 형제에게 비극의 기운이 드리운 것은 수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A씨는 과거 전주에서 산 로또가 1등에 당첨돼 세금을 제한 8억원 상당을 수령했다.

한순간에 부자가 된 그는 평소 아끼던 동생에게 집을 사주고, 다른 형제에게도 당첨금 일부를 나눠줬다. 

이후 A씨는 나머지 당첨금을 투자해 정읍에 식당을 열었다.

그의 가게는 처음에는 장사가 잘됐으나 갈수록 경영이 악화해 문을 닫게 될 처지에 놓였다. 

고민하던 A씨는 과거 자신이 사준 동생의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4천600만원 상당을 빌려 영업자금으로 썼다. 

그러나 이후에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고, A씨는 최근 매달 20여만원의 대출이자조차 변제하지 못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었다.

동생은 그런 형을 처음에는 이해했지만, 은행의 빚 독촉이 계속되자 A씨와 다투는 일이 잦아졌다고 한다.

사건 당일에도 A씨는 이 문제로 심하게 다투다가 동생이 운영하는 전통시장의 가게를 찾아왔다. 

이 자리에서 그는 동생과 재차 말다툼하던 중 화를 이기지 못하고 흉기를 꺼내 마구 휘둘렀다. 

형이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린 동생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끝내 숨을 거뒀다. 

A씨는 “술을 마시고 전화로 동생과 다투다가 서운한 말을 해서 홧김에 그랬다”며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에 대해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