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9-12-04 08:00
"나는 조여정씨의 기생충..." 정웅인의 기대 담긴 '급고백'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98  

"나는 조여정씨의 기생충..." 정웅인의 기대 담긴 '급고백'

[현장] KBS 2TV 새 수목드라마 < 99억의 여자 > 제작발표회

19.12.03 18:46최종업데이트19.12.03 18:46
 
'99억의 여자' 적폐소탕 분투기 배우 정웅인, 조여정, 오나라, 이지훈, 김강우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한 여자가 우연히 손에 넣은 현금 99억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4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 '99억의 여자' 적폐소탕 분투기배우 정웅인, 조여정, 오나라, 이지훈, 김강우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한 여자가 우연히 손에 넣은 현금 99억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4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이정민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조여정이 차기작으로 새로운 역할에 도전한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김영조 PD와 배우 조여정(정서연 역), 김강우(강태우 역), 정웅인(홍인표 역), 오나라(윤희주 역), 이지훈(이재훈 역)이 참석했다. 드라마는 희망없는 삶을 살아온 한 여자가 우연히 손에 넣은 현금 99억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맞서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연출을 맡은 김영조 PD는 "대본이 어렵고 추상적인 게 많아서 지금의 배우들이 아니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방송을 앞둔 소감부터 전했다.
 
여우주연상 이후 배우 조여정이 선택한 차기작
 
가난과 폭력으로 얼룩진 가족과 의절하고 한 남자를 만나 결혼했지만 아이는 죽고 남편의 폭력이 시작됐다. 껍데기뿐인 결혼생활. 드라마 속 정서연의 삶이다. 

조여정은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로 "<기생충>에서는 매우 밝고 순수한 사모님을 연기했었는데 정반대의 인물을 연기해보고 싶었다"면서 "드라마를 통해 저의 또다른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서연은 평소 상상하기 어렵고 가늠하기 힘든 인물이지만 그냥 한 번 도전해보고 싶었다"면서 "많은 분들이 서연을 보면서 '큰돈을 가진다고 무조건 삶이 나아지는 게 아니구나'라는 위안을 얻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99억의 여자' 조여정, 빛나는 청룡여왕 배우 조여정이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한 여자가 우연히 손에 넣은 현금 99억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4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 '99억의 여자' 조여정, 빛나는 청룡여왕배우 조여정이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지난 청룡영화상 수상 소감에서 조여정은 "언제라도 버림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항상 연기를 짝사랑해왔다"고 말해 주변 배우들의 공감을 얻었다. 당시 수상 소감 이후 어떤 반응이 있었냐는 질문에 조여정은 "내 이야기가 배우 분들의 공감을 얻어서 기쁘다"면서 "나만 그런 생각을 했던 게 아니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답했다.
 
배우 간 돋보이는 케미스트리

배우 정웅인은 정서연의 남편 홍인표 역을 연기한다. 홍인표는 감정 기복 없이 냉철해 보이지만 피해의식에 사로잡혀 사는 인물이다. 그는 결혼 생활 중 생긴 불화의 원인을 아내 탓이라고 생각하고 폭력을 퍼붓는다.

정웅인은 "조여정씨를 많이 괴롭혀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래야 서연이라는 캐릭터와 드라마가 더 잘 살아날 것 같더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 대본을 봤을 때 (폭력) 수위가 너무 강해서 수위조절을 어떻게 할지 많이 고민했다"면서 "아무래도 희극적 모습이 있는 배우가 (홍인표를) 연기하면 완충작용이 있을 거란 이유로 날 캐스팅 한 게 아닐까"고 설명했다.
  
정웅인은 조여정의 수상을 언급하면서 "조여정씨 이름이 호명 되는 순간 앞으로 조여정씨에게 정말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여정씨가 배우로서 너무나도 큰 인물이 되었다. 앞으로 기생충처럼 여정씨 옆에 딱 붙어서 한 10년간은 기생하려고 한다"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99억의 여자' 김강우, 거친남자로 컴백! 배우 김강우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한 여자가 우연히 손에 넣은 현금 99억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4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 '99억의 여자' 김강우, 거친남자로 컴백!배우 김강우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배우 김강우는 전직 형사 강태우 역을 맡아 극에 무게감을 더한다. "남자배우들이 주로 형사 캐릭터를 만나는 것 같다"면서 그는 "그 안에서 다름을 표현하기란 생각처럼 쉽지가 않다"며 "하지만 동생 죽음에 얽힌 비밀을 푼다는 설정을 보고 차별성을 어디에 둬야 할지 고민이 해결됐다"고 말했다. 극 중 강태우는 마약 사건을 조사하다 뇌물혐의까지 뒤집어쓴 채 경찰을 그만두고 바닥으로 추락한다. 그러던 중 자신의 유일한 희망이자 삶의 이유였던 동생의 사망소식을 듣고 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드라마의 또다른 재미는 이지훈과 오나라에 있다. 둘은 각각 재벌가 부부 이재훈, 윤희주를 연기한다. 두 사람은 쇼윈도 부부에 가까운 생활을 하면서 각자의 목적과 이익을 위해 살아간다. 나이 차가 14살이나 남에도 부부로 연기하는 것에 오나라는 "이지훈씨가 나이보다 더 성숙한 측면이 있고 제가 동안이기도 해서 의외로 잘 어울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99억의 여자' 이지훈-오나라, 나이는 숫자일뿐 배우 오나라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 제작발표회에서 자신과 커플연기에 대해 이야기하는 배우 이지훈의 말을 들으며 웃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한 여자가 우연히 손에 넣은 현금 99억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4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 '99억의 여자' 이지훈-오나라, 나이는 숫자일뿐배우 오나라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자신과 커플연기에 대해 이야기하는 배우 이지훈의 말을 들으며 웃고 있다.ⓒ 이정민

 
현장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에 오나라는 '따귀 장면'을 설명했다. 극 중 이재훈이 윤희주에게 따귀를 맞는 장면이 있는데 이지훈은 생전 처음 맞아봤다고 한다. 이지훈은 "오나라씨의 풀 스매싱이 전혀 아프지 않았다"면서 "첫 따귀의 느낌은 촉촉했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마 < 99억의 여자 >는 오는 4일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