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9-08-23 16:50
고려대 총학생회 “조국 촛불집회 참여 안 해”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0  

고려대 총학생회 “조국 촛불집회 참여 안 해”
22일 “아직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녀 입학 관련 의혹 검증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 입장

고려대에서 23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판하기 위한 촛불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비운동권’으로 분류되는 고려대 총학생회가 촛불집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22일 늦은 밤 입장을 내고 “아직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녀 입학 의혹에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이고, 학교가 관련 대응 의사를 밝힌 상황이므로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이 우세했다”며 “23일 집회에 총학생회와 중앙운영위원회 차원의 공식참여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총학생회는 집회를 위한 물품은 주최 측에 빌려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가영 총학생회장은 고대신문과 인터뷰에서 “의혹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이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나서는 건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정문. ⓒ고려대 
▲고려대학교 정문. ⓒ고려대
 

이런 가운데 고려대 총학생회는 22일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녀 입학 관련 의혹 대응에 관한 건’을 중앙운영위원회(중운위) 25일(일요일) 임시회의 안건으로 올렸다. 중운위는 각 단과대와 독립학부, 동아리연합회 등이 모여 학내 주요 사안을 논하는 상시 의결기구다. 총학생회는 “일요일 정기 중운위에서 정식으로 중운위 차원의 공동 대응 방안에 관해 논의 할 예정”이라고 했다. 다음 주 개강이 시작되고 총학생회 방침이 정해지면 촛불집회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우리공화당 평당원카페와 문재인 탄핵국민운동본부 등 정치단체에서 촛불시위 참여를 독려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도 “연대 나온 나도 간다”며 집회 참석을 예고했다. 이 때문에 자칫 학생들의 자발적 분노가 정치권 구호로 매도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앞서 이번 촛불집회를 주도한 임아무개씨가 한국당 부대변인 내정자로 알려져 논란이 일자 임씨는 21일 집행부에서 물러났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외부 단체와 충돌을 대비해 성북경찰서와 교내 캠퍼스폴리스에 협조 요청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

‘조국 딸 입시부정 의혹 진상규명 촉구’란 이름의 촛불집회는 오후 6시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예정대로 열린다. 집회 집행부는 고대신문과 인터뷰에서 “현재 집행부에는 정당 및 정파성을 띤 시민단체와 연관된 사람이 일절 없는 것으로 서로 신원을 확인했다”며 “이번 집회를 정략에 이용하려는 움직임은 단호히 거부한다”고 밝혔다. 

▲23일 6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비판 집회 포스터. 
▲23일 6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비판 집회 포스터.
 

조국 후보자 자녀처럼 고려대 이공계열을 졸업하고 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한 뒤 현재 의사인 A씨는 “(동료들 사이에서) 의학 천재 여고생이 의전 가서 두 번 유급한 게 말이 되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그리고 1년간 랩(연구소)에 있어도 (학생에게) 1 저자는 잘 안 해준다”며 현재 분위기를 전했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23일 오후 성명을 내고 “그 어떤 것보다 공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교육이 소수 특권층의 권력 대물림 수단이 되었다는 것, 정보와 권력이 있는 소수의 특권층만이 특혜를 누리고 있었다는 의혹은 해당 기회에 접근할 수 없는 우리에게 큰 좌절감을 안기고 있다. 일반 시민들에게는 멀고 소수 특권층에게만 가까운 기회를 통해 모두가 열망하는 결과를 얻었다면 이는 능력이 아닌 특혜다”라고 주장했다. 총학생회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학교 차원의 조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하는 한편 “국회는 즉각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고려대는 조 후보자 자녀 조아무개씨(생명대학 10학번)의 입시부정논란과 관련해 ‘고교 시절 논문 1저자 논란’의 문제여부를 판단할 단국대 연구윤리위원회 조사결과에 따라 입학 취소 가능성을 따져보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고려대 학사운영규정에 따르면 △입학사정을 위해 제출한 전형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 경우 △입시부정, 서류의 허위 기재 및 위·변조 등 입학전형 관련 부정행위가 확인된 경우 입학예정자·재학생· 졸업생의 입학 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  

한편 조국 후보자는 22일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으로 문제없다고 말하며 내 몰라라 하지 않겠다”며 사과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고려대 입시와 관련해 2009년 논문(단국대 의료원 의과학연구소)이 생활기록부에 기재되거나, 논문원문을 제출한 사실이 없다”며 부정입학 논란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