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9-11-03 06:07
거세진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목소리…“참사 책임자 122명 고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0  

거세진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목소리…“참사 책임자 122명 고발”

등록 :2019-11-02 19:41수정 :2019-11-02 21:06

크게 작게

2일 세월호가족협의회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 개최
고소인 320명·고발인 3만9793명 “참사 책임자 처벌”
13일까지 고발인 서명 받아 15일 고소·고발장 제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시민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 책임자 처벌, 검찰개혁, 적폐청산 위한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시민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 책임자 처벌, 검찰개혁, 적폐청산 위한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세월호 참사 당일 맥박이 있었는데도 제때 병원으로 이송되지 못하고 숨진 희생자가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5년여 만에 추가로 공개되면서, 전면 재수사·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다시 거세게 터져나오고 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시민들은 ‘세월호 참사 책임자’ 122명을 고소·고발하기로 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세월호가족협의회)는 2일 오후5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시민들과 함께 세월호 참사 책임자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122명을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9월26일 세월호가족협의회가 정한 ‘세월호 참사 책임자’ 122명은 박 전 대통령과 황 전 총리 등 정부 책임자 9명과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참사 현장 구조·지휘 세력 29명, 참사 조사방해세력 29명, 희생자 모욕·왜곡·망언 전·현직 정치인 26명, 보도 참사 언론인 18명, 세월호 참사 비방·모욕 극우 보수세력 11명 등이다.

고소·고발의 법률대리인인 오민애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변호사는 이날 “참사 당시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으로 가장 큰 범죄를 저지른 데 대해 박근혜, 김기춘 등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고발한다”며 “공소시효가 남은 건 검찰이 정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하고,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책임자들을 더 밝혀내 고소·고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대회 주최 쪽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을 기준으로 세월호가족협의회 등 320명이 고소인으로, 국내외 시민 등 3만9793명이 고발인으로 함께한다는 뜻을 밝혔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시민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 책임자 처벌, 검찰개혁, 적폐청산 위한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시민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 책임자 처벌, 검찰개혁, 적폐청산 위한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이날 고소·고발인 대회에는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에 동의하는 고발인들이 단상에 올라 목소리를 냈다. 서울 성북구에 거주하는 배지현씨는 “사랑하는 아이들을 죽게 만들고 진실조차 알게 하지 못하는 이들이 하늘 아래 고개를 쳐들고 여기저기 설치고 다니는 세상”이라며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에게는) 책임자들이 감방이 아닌 사회에서 활기치고 다니는 매일이 4월16일”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경기도 수원에서 아이 셋을 키우는 서지연씨는 “죽어가는 아이를 외면하고, 헬기를 타고 떠나버린 것은 명백한 살인”이라며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현실에서 검찰의 세월호 전면 재수사는 매우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고소·고발을 위해 5년의 시간을 기다려 왔다. 장훈 세월호가족협의회 위원장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1기와 2기 세월호참사특조위의 조사를 위해 그동안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따로 고소·고발을 하지 않았다”며 “특조위가 어느 정도 조사할 기간이 있었으니, 총선 전 더 늦기 전에 고소·고발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발인 서명을 받은 것과 관련해선 “참사 당일 기울어진 배가 물에 잠기는 모습을 강제적으로 본 시민들은 그 모습이 트라우마로 남았기 때문에 우리와 똑같은 피해자”라며 “고소·고발을 통해 진상 규명 과정을 함께 하면서 그 트라우마를 같이 풀어갔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세월호가족협의회는 오는 13일까지 추가로 고발인 서명을 받아 15일 고소·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5538.html#csidx2ff1bea7f39fee0bee5a8330619396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