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9-12-10 22:46
김응용 회장 팔순연서 “우~동열이도 없고~ 종범이도 없고” 폭소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9  

김응용 회장 팔순연서 “우~동열이도 없고~ 종범이도 없고” 폭소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김응용 회장, 제자들과 함께 팔순 잔치 (서울=연합뉴스) 10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의 팔순 잔치에 해태, 삼성 감독 시절 선수로 뛴 야구인들이 참석해 김 회장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고 있다. 2019.12.10

선동열·이종범·이승엽 등 제자·동료 야구인 100명 팔순 축하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의 팔순 잔치에 제자들이 총출동했다.

이순철 전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장 등 김 회장이 해태·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감독 시절 선수로 뛴 야구인들 100명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김 회장의 팔순연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 이종범 전 LG트윈스 코치, 이승엽 KBO 홍보대사를 필두로 김성한 전 KIA 감독, 한대화 전 한화 감독, 류중일 LG 감독 등 김 감독과 우승을 일군 역전의 용사들은 물론 김인식 전 한화 감독, 강병철 전 롯데 감독 등 실업야구 한일은행 시절 베테랑 멤버들도 김 회장의 만수무강을 기원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공개된 김 회장의 생년월일은 1941년 9월 15일이다. 그러나 원래 생일은 음력 1940년 3월 1일로 알려졌다. 

내년 4월이 돼야 정확히 팔순을 맞이하지만, 프로야구 등의 일정으로 야구인들이 다 모이기 힘든 점을 고려해 올해 말로 앞당겨 팔순 잔치를 치르기로 했다.

▲  팔순 잔치에 활짝 웃은 김응용 회장 [촬영 장현구]

상기된 얼굴로 술잔을 든 김 회장은 “한국 야구를 위하여”를 건배사로 외쳤다.

김성한 전 감독은 제자 대표로 마이크를 잡고 “회장님이 오랫동안 건강하게 계셔서 자랑스럽고 감개무량하다”며 “제자들의 축복을 받고 오래오래 사시길 기원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최근 발간한 자서전 ‘야구는 선동열’에서 가장 존경하는 감독으로 김 회장을 꼽은 선동열 전 감독은 “40대에 해태 감독을 맡으셨던 회장님이 벌써 팔순을 맞이하셨다”며 “회장님이란 호칭보단 감독님이 더 친숙하다”고 했다.

이어 “예전엔 카리스마를 발휘하셨다면 지금은 제자들을 많이 생각하시고 배려하는 모습에서 감독님도 나이 드신 걸 실감한다”며 “건강하시고 한국 야구를 위해 열정적으로 움직이시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사회를 맡은 개그맨 심현섭 씨를 향해 유행어인 “우∼, 동열이도 없고, 종범이도 없고”를 직접 시연해 좌중을 웃겼다. 

이 말은 해태의 핵심이던 선동열과 이종범이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에 차례로 진출하자 팀 전력의 약화를 우려한 김 회장이 특유의 톤으로 탄식한 것으로 바깥에 알려졌다. 

TV 개그 프로그램에서 가장 먼저 사용한 이가 심현섭 씨다.

김 회장은 이를 떠올리며 “언젠가 심현섭 씨를 만나 내가 언제 그런 적이 있느냐고 따진 적이 있다”고 뒷얘기를 소개했고, 심 씨는 “감독님 덕분에 유명해졌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 회장의 부인인 최은원 여사는 가장 남편이 보기 싫을 때가 언제냐는 물음에 “요즘”이라고 답한 뒤 “날마다 같이 있는 게 힘들다”고 해 또 폭소를 자아냈다.

승부의 현장에서 평생을 보내느라 서로 떨어져 지내는 게 익숙한 김 회장은 아내의 한마디에 활짝 웃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행정관 편에 축전과 꽃다발을 보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꽃다발을 전달했다.

<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