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20-01-14 07:53
[단독]경찰, '세월호 막말' 차명진 '기소 의견' 檢송치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0  

[단독]경찰, '세월호 막말' 차명진 '기소 의견' 檢송치

  • 2020-01-14 05:00
뉴스듣기

지난해 4월 "자식 죽음 징하게 해쳐 먹는다" 막말…7개월 만에 '송치'
부천 소사서, 차명진 한 차례 소환조사…검찰, 기소여부 검토 중

2019년 4월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16연대 관계자들이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모욕한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이한형 기자)
경찰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상대로 막말을 쏟아내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의원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긴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차 전 의원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선 지 약 7개월 만이다. 

14일 CBS노컷뉴스 취재결과, 경기도 부천 소사경찰서는 모욕 혐의를 받는 차 전 의원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지난해 11월 검찰에 송치했다.  

차 전 의원은 지난해 4월15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가족들을 비하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해당 글에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싸 먹었다"며 막말을 퍼부었다.

이에 세월호 유가족들은 "차마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패륜적이고 모욕적인 글을 게시했다"며 차 전 의원을 모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차명진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노컷뉴스DB)
이후 사건은 서울 서초경찰서로 내려가 고소인 조사까지 진행된 이후 차 전 의원의 소재지를 고려해 부천 소사서로 이첩됐다. 차 전 의원은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사서에서 한 차례 소환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을 송치받은 인천지검 부천지청은 차 전 의원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차 전 의원의 막말에 대해서는 세월호 유가족이 제기한 민사소송도 제기 중이다.

세월호 유가족 137명은 차 전 의원의 '막말'에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며 1인당 300만원씩 총액 4억1천만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 소송은 현재 인천지법 부천지원에서 진행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