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9-10-26 05:24
할 말이 많은데 꾹 참고 사는 당신에게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0  

할 말이 많은데 꾹 참고 사는 당신에게

[에디터스 레터] '불편'할 줄 아는 시민기자
19.10.22 14:06l최종 업데이트 19.10.22 14:06l
'에디터스 레터'는 <오마이뉴스>에서 사는이야기·여행·문화·책동네 기사를 쓰는 시민기자를 위해 담당 에디터가 보내는 뉴스레터입니다. 격주 화요일, 기사 쓸 때 도움 될 정보만을 엄선해 시민기자들의 메일함으로 찾아가겠습니다. [편집자말]
이 기사, PICK
 
 경주시 산내면 "캠핑클럽" 촬영지 화랑의 언덕 명상바위에서 인생사진 촬영에 여념이 없는 관광객들 모습
 경주시 산내면 "캠핑클럽" 촬영지 화랑의 언덕 명상바위에서 인생사진 촬영에 여념이 없는 관광객들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여행] 한정환 시민기자
 
여행 기사는 정치나 사회 분야만큼 '시의성'이 중요합니다. 지금 꼭 소개해야 하는 소식인지가 뉴스의 가치를 판가름하는 기준이란 뜻이죠. 반대로, 알맞은 시기나 적절한 기회를 놓친 보도는 힘을 잃는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벚꽃이 진 다음에 벚꽃축제를 알리는 기사가 그렇습니다. 필자의 감상을 담은 에세이라 할지라도 여행지에 다녀온 지 한참이 지나 쓴 기사는 마찬가지로 '뉴스'가 되긴 어렵습니다. 그 사이에 공간의 정보가 달라졌을 수도 있으니까요.
 
국내·외 여행 기사를 쓰시는 한정환 시민기자의 장점을 하나 꼽자면 바로 '시의성'입니다. 여행지가 대개 경상도 지역으로 한정됐는데, 그 안에서 매번 시의적절하게 가볼 만한 장소를 선정해주십니다.

JTBC <캠핑클럽>에서 핑클이 다녀가며 유명세를 탄 경주 화랑의 언덕이나, 최근 국가정원 2호로 지정된 울산 태화강의 최신 정보를 발 빠르게 전하는 식입니다. 기사를 읽고나면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는 글인데요. 그중 하나를 소개합니다. 
 
→ 이효리 앉았던 바위, 이젠 1시간 줄 서야 합니다(http://omn.kr/1lazv)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 '프로불편러'가 반가운 이유
 
일상을 살아가면서 누군가의 대화나 행동을 보며 '그건 아닌데' 싶을 때가 자주 있나요? 불의나 불공정, 또는 시대에 어긋난 감수성을 마주할 때면 할 말이 머릿속을 가득 메우나요? 그렇지만 괜히 이야기했다가는 '프로불편러'가 될까봐 망설이시나요?

앞으로는 참지 마세요. 하고 싶은 말도 하면서 그 말로 세상을 바꾸는 데 힘을 보태는 방법이 있으니까요. <오마이뉴스>에는 그런 사람들이 많고, 저희는 그분들을 '시민기자'라고 부른답니다.
 
→ 불만이 없어서 기사를 못 쓰겠다는 시민기자(http://omn.kr/1lcvg)
 
시민기자의 책이 또 나왔습니다
 
 '나는 겨우 자식이 되어간다' 책표지
 "나는 겨우 자식이 되어간다" 책표지
ⓒ 수오서재

관련사진보기

 
임희정 시민기자의 첫 책 <나는 겨우 자식이 되어간다>가 나왔습니다. 프리랜스 아나운서인 그가 <오마이뉴스>에 연재해온 기사 등을 모은 에세이집이에요. 아버지의 막노동과 어머니의 가사노동이 자신의 삶에서 어떤 의미였는지를 사유한 과정이 책 한 권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임희정 시민기자의 글을 편집하며 자주 울었어요. 부모님을 향한 그의 후회와 반성 앞에서 언젠가 저 역시 겪었던 감정과 감각이 되살아났기 때문이에요. "아빠는 그저 평생 누구보다 성실히 노동했을 뿐인데, 못난 딸은 그 노동을 창피해 하며 자랐다" 또는 "어른이란 엄마처럼 뜨거운 것도, 차가운 것도, 아픈 것도 잘 참아야 하는 사람 같았다" 같은 문장을 읽을 때면 제 마음도 쓰라렸습니다.
 
그러나 슬프기만 하진 않았어요. 부끄러움을 부끄러운 채로 두지 않고 극복해내는 임희정 시민기자의 용기를 보며 많이 배웠고, 그런 그의 글을 다 읽고 나면 제 마음 또한 단단해지는 기분이었어요. 나의 아픔을 돌아보며 새살이 돋우는 것이 어쩌면 글쓰기의 치유력이 아닐까 싶네요. 포기하지 않고 책을 완성해낸 임희정 시민기자님, 축하드립니다.
 
→ 임희정 아나운서의 '나를 붙잡은 말들' 연재 보기(http://omn.kr/1k276)

*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omn.kr/1jyb3)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뉴스레터 발송을 위해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합니다. 수집한 정보는 메일 발송 외의 목적으로 이용하지 않으며, 뉴스레터 서비스가 끝나거나 이용자가 구독을 해지하면 즉시 파기합니다.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개인정보를 위와 같이 수집·이용하는 데 동의하시면 '구독하기' 링크를 누르신 뒤 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참고: 
오마이뉴스 개인정보처리방침)

나는 겨우 자식이 되어간다 - 평범하지만 특별한, 작지만 위대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에 대해

임희정 (지은이), 수오서재(2019)